본문 바로가기

여행휴양상자/전라

기차 승객들을 불쾌하게 만든 교회 청년들



13일 토요일 아침,
여행을 위해 용산역에서 기차를 타고자 기다리는데,
100여명의 인파가 단체로 기차를 타러 가는 것을 보았습니다.

단과대 MT나 교회 수련회정도로 생각을 했지요.

그런데 아뿔사!
제가 탄 차실에 그들이 타있더군요.
출발하기도 전에 이미 기차 안은 시장통이 되었습니다.
너무나도 시끄러웠지만, 몇분만 지나면 조용해지리라 생각하고 잘 준비를 하였습니다.
7시대 기차라, 차 안에서 자야좀 더 활기찬 여행이 될 수 있기 때문이었죠.



조용해지리라는 생각은 크나큰 착각이었습니다.
마치 전세버스라도 되는 양 큰 소리로 떠들고 돌아다니는 통에, 잠은 커녕 친구와 대화도 힘들었습니다.

이름표에 소속과 이름이 써있던데, 어찌 그런 행동들을 할 수 있었던지...
이름표상으로, 그들은 ㅇㅎ교회 청년들로 추정되는데, 자신들의 단체 이미지가 어떻게 비춰질 것인지는 생각하지 않더군요.

몇몇 승객들이 승무원에게 항의를 하여 수 차례 정숙을 부탁하는 안내방송이 나왔지만,
정작 그들이 떠드는 소리에 방송이 거의 들리지 않았습니다.



잠시 후 그들은 화투를 꺼내들고 고스톱과 섯다를 하기 시작합니다...
ㅇㅎ교회... 공공장소에서 이런거 하라고 가르치나요?

그리고 두 명은 마치 수퍼스타 K에 나온 양 심취하여 노래 메들리를 부르기 시작합니다.
마치 노래방인 듯 큰 소리로 노래를 부릅니다.
흘러간 가요부터 화음 맞추기까지...
잘 부르면 그렇게 괴롭진 않았을텐데...

결국 한 남자가 참고 참다, 내리는 길에 잘 타이르고 갑니다.
잠시 조용하더니 그 남자가 내리니까 또 부릅니다.

이 단체는 본인들이 잘못되었다는 생각을 하는 사람이 아무도 없는지,
누구하나 말리질 않습니다.

결국 제가 내렸던 익산까지... 그 소음을 모두 받은 채, 잠은 한 숨도 못 자고 내렸습니다.

주위 어르신들이 매우 불쾌해하셨는데, 그들의 행태에 씁쓸한 기분을 감출 수 없더군요.

ㅇㅎ교회 청년들, 잊지 않겠습니다.
단체행동을 할 때는 자신들의 행동이 그 집단의 이미지를 대변한다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됩니다.

이렇게 좋지 않은 출발로 저의 군산 여행은 시작됩니다.
  • 에효 언제나 이런일들이 사라질까요 ㅡㅡ?
    진정 저들은 아멘만 외치면 모든게 다 용서 되는걸로 아는건지 ㅡㅡ;;;

    그래도 찬양메들리나 부흥집회 분위기 까지는 안간거 같으니 다행이네요
    그것까지 했으면 차에서 내리고 싶어졌을텐데;;;;;

  • repairer5812 2010.11.15 12: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죄송합니다. 그 교회는 아니지만 그래도 교회다니는 1인.

  • 인솔자가 통제를 못한것이 문제군요.. 그 무리에서도 인솔자가 있었을 것인데.. 승무원도 책임이 있지만,
    그 모임에 통솔자가 더 문제인것 같군요.. 리더쉽의 부재인듯... ㅠㅠ
    저도 교회왔다리하는 1인입니다.

    • 전국회장인가? 그런 명찰을 달고 돌아다니는 청년이 있었는데, 말 하려고 했으나 워낙 바삐 돌아다녀서 못 했지요... 절대 교회의 탓은 아닙니다 ^^; 부분과 전체는 다르니까요

  • 그대를 2010.11.16 15: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공장소에서 타인에 대한 배려부족과 예의없음에 어떻게 대처를 해야하는지..이게 정말 어려운듯 합니다!
    요즘은 참 많은 곳에서 겪는 일인데 말이죠... 내 소중한 시간을 누군가에게 빼앗긴 듯한 기분--
    우리의 사회적 약속을 가르치는 곳은 어디인지...다시한번 진지한 고민을 하게 만드는 내용이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