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렌지노상자/리뷰 모음

새 교황을 뽑는 콘클라베는 무엇인가?




현지 시각으로 3월 13일, 새 교황 프란치스코 1세(76)가 선출되었습니다.

아르헨티나 출신인 새 교황님은 베네딕토 16세를 이어 266대 교황이십니다.

남미 출신 첫 교황이라고 하니, 이미지 개혁에 기대를 해 보아도 될까나요?






(아래부터 기존에 작성한 내용입니다.)


이제 조금 뒤면 새 교황을 뽑는 콘클라베(Conclave)가 시작됩니다.

전 교황이던 베네딕토 16세의 사임으로 인해 새 교황을 뽑게 되었는데요,

콘클라베가 뭔지 잘 모르는 분들을 위해 자세히 소개드리고자합니다.


먼저 교황에 대해서 설명을 해야할텐데, 아마도 교황은 다 아실겁니다.

로마 가톨릭의 최고 지도자인 교황은 전 세계에 단 한명이며, 바티칸 교황청에 있습니다.

교황은 추기경중에서 선거로 뽑히게 됩니다.


간혹 추기경이 한 나라에 한 명만 있는 줄 아시는 분들도 계시는데, 그렇진 않습니다.

우리나라의 경우 고 김수환 추기경님과 정진석 추기경님이 겹친 시기가 잠시 있었지요.

일본의 경우 우리나라보다 가톨릭 신자가 현저하게 적지만 3명의 추기경이 있었습니다.

추기경은 주교중에서, 주교는 사제중에서 임명이 됩니다.


바티칸은 이탈리아 로마에 있지만 바티칸시국이라는 별도 독립국이며, 교황이 계시는 곳이기도 합니다.

콘클라베가 진행될 땐 바티칸 광장에 수많은 신자들이 모여 기도를 하며 새 교황을 맞이할 준비를 합니다.

시스티나성당에서 추기경들이 모여 한 추기경이 2/3의 득표를 얻을때까지 콘클라베를 계속합니다.

콘클라베 중에는 굴뚝에서 검은, 혹은 회색 연기가 나오고 새 교황이 선출되면 흰 연기로 바뀌게 됩니다.



바티칸 교황청 사이트에 접속하면 현재 바티칸 광장을 실시간 중계로 볼 수 있습니다.

곧 콘클라베가 시작되는 모습도 볼 수 있겠네요.


아래는 교황의 집무실이 있는 곳입니다.



이제 제가 바티칸에 다녀온지 2년이 되었네요.



이 바티칸 박물관으로 들어가서 마지막으로 보게 되는 곳이 바로 시스티나 성당입니다.



시스티나성당에서는 사진촬영이 금지되어있고, 아래는 제한이 없는 곳에서 옆면을 찍은 사진입니다.



[이 곳]을 클릭하면 시스티나 성당을 3D로 감상할 수 있습니다. 아래는 이 사이트에서 캡쳐한 시스티나성당의 모습입니다.



저 또한 복사단을 오래 하면서 추기경이 되겠다고 다짐했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예비신학교는 단 1년만에 그만두었지만요. 




이번 콘클라베에는 투표권을 가진 80세 미만의 115명 추기경들이 투표를 진행하게 됩니다.

현재 교황 후보로 언급되는 추기경들은 아래와 같습니다.


오질루 페드루 셰레르 추기경 (브라질)

안젤로 스콜라 추기경 (이탈리아)

피터 턱슨 추기경 (가나)

타르치시오 베르토네 교황청 국무원장

숀 패트릭 오말리 추기경 (미국)

프랜시스 아린제 추기경 (나이지리아)

마크 웰레 추기경 (캐나다)


하지만 뚜렷한 후보가 있다고 보여지진 않는 것이 일반적인 견해이므로, 새 교황을 예견하긴 힘들 것으로 보입니다.



오렌지노의 바티칸 여행기 : 

[여행휴양상자/이탈리아] - 바티칸 박물관의 위엄을 느끼다 - 오렌지노의 유럽여행기 #1

[여행휴양상자/이탈리아] - 시스티나 예배당에서 '천지창조', '최후의 심판'을 실제로 보다 - 오렌지노의 유럽여행기 #2

[여행휴양상자/이탈리아] - 크기에 압도되는 바티칸 성 베드로 대성당과 성 베드로 광장 - 오렌지노의 유럽여행기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