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렌지노상자/리뷰 모음

롯데리아 클래식 치즈버거 이번엔 제대로 된 버거라길래 먹어보았습니다.


아니 솔직히 우리나라 롯데리아(일본 말고)에서 맛있는 메뉴가 없었죠.

다른 패스트푸드보다 조금 저렴하다는 것 외엔 장점이 없던 곳이라 버세권, 맥세권이란 말은 있어도 롯세권이란 말은 없으니까요.


그런데...

페이스북 타임라인에서 믿을만한 친한 지인들의 증언으로 클래식 치즈버거가 맛있다는게 아니겠습니까!

아니 롯데리아에서 맛있는 버거가 나왔다고? 거기다 기본적인 버거가 맛있다는 건 제대로 만들었다는 것인데?


그래도 롯데리아인에 과연? 싶어 반신반의하며 롯데리아를 찾았습니다.



역시나 사람이 많지 않네요.



롯데리아 클래식 치즈버거의 가격은 단품 3900원, 세트 5800원인데 솔직히 좀 당황스럽습니다.

들어간 재료를 뻔히 아는데... 빵, 패티, 치즈, 피클, 양파, 소스의 가격이 이정도라니!


10분정도 기다리라는 말에 당황했지만 그래도 바로 만든 걸 먹을 수 있는거니 제대로 먹을 수 있겠다 싶어 기다려봅니다.

마침 포켓스탑이 있는 곳이라 몬스터볼도 얻고 간간히 포켓몬을 잡으며 기다렸죠.



이렇게 클래식 치즈버거를 영접했습니다.



열어보니 시어링이 많이 된 거 아닌가 싶은 정도의 패티와 잘 녹아든 치즈가 보였습니다.



버거를 들어보니 패티가 다시 봐도 좀 탄 것 같은데 ㅎㅎㅎ

마요네즈 소스와 약간의 겨자소스가 보이고 오이피클, 양파가 많이 들어있었습니다.



먹어보니 패티는 확실히 그동안의 롯데리아 버거 중 최고인 건 맞는 것 같네요.

전반적으로 제 입맛엔 짜지만 미국식 수제버거 맛집들보단 덜 짠 것 같습니다. (싱겁게 먹는 편이라...)


확실히 그동안의 잘못(?)을 사죄하려는듯 잘 만든 버거이긴 합니다. 맛있는 편이라 생각하면서 먹었습니다.

감자튀김은 식은걸 줘서 (안그래도 맛이...) 조금 먹다가 다 버렸....


5,800원을 주고 사먹은 걸 생각하면 음... 

돈 더 주고 버거킹 가서 와퍼 먹을랍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관악구 봉천동 1687-31 | 롯데리아 낙성대역점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