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작연재상자/One Love(안웃긴놈)

점원이 물건 팔면서 갸우뚱한 이유 (by 옷가게 점원)

옷을 팔고 있었다.

어떤 머리카락에 피를 잔뜩 묻힌듯 시뻘겋게 염색한 놈이 들어왔다.

안경은 탁재훈틱한 그라데이션 선글라스이다.

옷을 고르더니 가격을 물어본다.

그러더니 핸드폰을 꺼내더시 히죽대다 만다.



52000원입니다~



그 이상한 손님은 날 보면서 입술에 얇은 경련을 일으켰다.

인중이 파르르 떨고있다.

콧구멍은 벌렁거리고 있다.



내 발음이 샜나?



* 오렌지노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02-10-27 03: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