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렌지노상자

적벽대전 2 : 최후의 결전 - 원작보다 재미있는 삼국지


적벽대전 2 : 최후의 결전
감독 오우삼 (2009 / 중국)
출연 양조위, 금성무, 장첸, 린즈 링
상세보기


설 연휴의 시작으로, 어머니와 영화를 보러 갔다.
영화는 적벽대전... 1편을 보지 못 하였지만, 삼국지 마니아인 난 내용을 뻔히 알기에 무리가 없을 것이라 판단하였다.

어디서나 말 많은, CGV의 영화 전 과도한 광고는... 역시나 많은 사람들로 하여금 시계를 보게 하였다.

아래 영상은 적벽대전2 2차 예고편


결론부터 말하면, 원작보다 재미있는 삼국지였다는 것이다.

원작이 있는 것을 영화화하면, 그 감독은 부담이 클 수밖에 없다.
원작 팬들의 눈이 그만큼 높기 때문에다.

나 또한 영화를 보며, 원작과 다른 부분에서 살짝 실망을 하기도 했다.
오우삼은 삼국지의 신비스러움을 줄이고 좀 더 현실적인 부분을 강조하고자 했던 것 같다.

빠진 부분 중 하나, 조조가 유복을 죽인 내용.

출전을 앞두고 조조가 술을 마시며 읊은 '단가행'의 마지막 부분

닭은 밝고 별 드문데, 까막까치는 남으로 나네
나무를 세 번 둘러봐도 의지할 가지 하나 없구나.

이 구절을 듣고, 공이 많았던 선비 유복이 용감하게도 딴지를 건다.
그 부분이 불길한 구절이라고....

이에 노한 조조는 직접 창으로 유복의 몸을 꿰어 즉사시킨다.

조조의 성향을 잘 보여주는 대목 중 하나인데, 영화에서는 이 대목 없이 평화롭게 넘어가버린다.


또 아쉬웠던 부분 중 하나인 제갈량 VS 주유의 지략 대결


원작에선 주유가 제갈량을 무척이나 견제하며, 호시탐탐 목숨을 노리지만,
오우삼 영화에서는 동맹 관계에 초점을 두어 선의의 경쟁을 펼치는 구도로 만들어냈다.

그 와중에, 제갈량이 제사를 통해 동남풍(남동풍)을 일으키는 대목도 사라져버리고,
단지 제갈량이 그동안 잘 관찰한 기후변화를 통한 예측을 손권, 주유 앞에 솔직하게 말해버린다.
원작에선, 제갈량이 미리 예측한 기후변화를 통해 때맞춰 제사를 통하여 바람의 방향을 바꾸고, 유비의 진영으로 도망간다.

또 하나, 중요한 장면인 황개의 고육지계가 사라졌다.
그 대신 소교가 중요한 역할을 한다.

오우삼 감독은 적벽대전에 바로 이 소교에 큰 의미를 둔다.

원작에서 제갈량이 주유의 전투의지를 굳히기 위해, 조조가 읊은 시 중,
전쟁에 승리한 후 동작대에서 대교, 소교를 품에 안고 싶다는 구절을 끼워 넣었었는데,
영화에선 마치 정말 조조가 소교때문에 전쟁을 일으킨 것 처럼(물론 일부에 불과하지만) 묘사되었고,
소교가 당당히 홀로 조조진영에 들어가는 장면 등..

더이상 말하면 강한 스포일러가 될 것 같아서 여기까지...

소교의 역할이 정말 중요해졌다.

원작의 중요한 부분을 많이 제외시켰지만, 소교를 통한 재조명도 나쁘지 않았다.
그리스 로마 시절의 방패 전술과, 축구경기 등(자막에서 헤딩이라는 말이 나온다) 기가 차는 장면이 좀 보기에 불편했지만,
그래도 대체로 재구성을 잘 한 것 같다.

특히, 오랫동안 이어진 전쟁씬은, 정말 숨죽이고 볼 수밖에 없었다.

숨막히는 본격 수상화공전 영상


2002년부터 삼국지 관련 소설을 연재했었는데,
다시 연재하고 싶은 욕구가 샘솟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