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라오스

방비엥 현지인 느낌 식당에서의 식사와 마사지 여행간지노의 방비엥 여행기 오렌지노의 라오스 자유여행 방비엥편 - 라오스 현지인 느낌 식당에서의 식사와 마사지 라오스 여행 마지막 날.방비엥에서 마지막 식사를 하고 비엔티엔으로 떠날 준비를 할 예정이었죠. 먼저 타비숙 호텔 앞, 현지인들만 갈 것 같은 식당에 들어갔습니다.의자 높이도 안 맞고 한국 사람들이 잘 갈 것 같지 않은 곳입니다. 완탕같은거랑 팟타이를 시켰습니다.라오스 음식은 딱히 유명한 것이 없는 것 같고 태국음식과 비슷한 것 같은 느낌이네요. 아 그런데 팟타이가 예상외로 맛있더라고요.기대를 안 한 탓도 있지만 만족하며 먹을 수 있었습니다. 고기와 야채도 골고루 들어가서 영양도 나쁘지 않을 것 같네요. 마실 것은 코코넛 음료를 시켜먹었습니다. 마사지도 한 번은 받아야지 싶어서 아무데나 갔는데 태.. 더보기
방비엥 돼지뽈살 바베큐는 이미 한국인의 맛집이었다. 여행간지노의 방비엥 여행기 오렌지노의 라오스 자유여행 방비엥편 - 방비엥 돼지뽈살 바베큐는 이미 한국인의 맛집이었다. 방비엥이 그리 큰 지역이 아니다보니 맛집이라 해도 그리 많지 않습니다.여행자거리 근처 피핑쏨과 멀지 않은 곳에 위치한 돼지뽈살 집도 한국인들에게 많이 알려진 맛집이죠. 아래 사진들도 모두 아이폰으로 촬영했습니다. 아이폰7를 사기 전이었기에 아이폰6플러스로 찍었습니다.일단 메뉴판을 받았습니다. 라오어와 영어가 써있네요. 돼지고기의 다양한 부위를 팔고 있습니다.돼지뽈살과 밥을 시켜먹는 것이 무난한 선택이죠. 비어라오는 사실 맛있는 맥주는 아니지만 아무래도 로컬맥주라서 계속 먹게 되긴 하네요. 식당 분위기는 대충 이렇습니다.한국말이 여기저기서 들려요 ㅋㅋㅋ 제일 먼저 나온 것은 샐러드와 면 쌈.. 더보기
방비엥 최대 인기 여행지, 블루라군 사진들, 비용 정리 여행간지노의 방비엥 여행기 오렌지노의 라오스 자유여행 방비엥편 - 방비엥 최대 인기 여행지, 블루라군 도착! 라오스 방비엥 자유여행을 왔다면 당연히 들르는 코스, 블루라군은 여행 2일째 코스로 잡았습니다.여행자거리의 상품으로 갈까 했는데, 그냥 툭툭이 기사님 섭외해서 다녀와도 될 것 같기에 호텔로 돌아가는 길에 방수가방을 하나 사고 짐을 챙겨 나왔습니다. 아 그런데 방수가방 완전 유용하네요 10리터짜리 5만낍에 샀으니 7천원대의 저렴한 가격!한국에서도 물놀이 갈 때 완전 잘 쓸 것 같은 잇템입니다 ㅎㅎ 방비엥 들어가는 입구 근처에 서성거리니 누가 봐도 노련한 툭툭이 기사인듯한 현지인이 다가옵니다. 그러더니... '뚝뚝?''예아~ 블루라군!''오우케이!' 가격흥정을 시작했습니다.블루라군 왕복, 체류시간은 .. 더보기
라오스 공항에 도착후, 심카드 SIM 구입으로 로밍보다 훨씬 저렴하게 인터넷 하기 여행간지노의 방비엥 여행기 오렌지노의 라오스 자유여행 방비엥편 - 심카드 SIM 구입으로 로밍보다 훨씬 저렴하게 인터넷 하기 가깝고 저렴한 관계로 동남아를 자주 다니다보니 확실해진 것이 있습니다.해외에서 스마트폰으로 인터넷을 할 때 데이터로밍이나 포켓 와이파이보다 현지 심카드 구입이 훨씬 저렴하고 빠르다는 것! 가장 최근에 간 곳은 라오스 비엔티엔 공항이었죠. 비행기에서 내려서 출국심사를 하고 가장 먼저 한 것은 바로 환전.이번엔 주로 방비엥에서 여행을 할 예정이었기에, 차라리 공항에서 환전하는 것이 나은 상황이었습니다.라오스 낍은 우리나라에서 환전을 할 수 없기에 환율우대 최대로 받아 달러를 가져갔었죠. 비엔티엔 공항에서 2016년 7월 21일 기준으로 달러당 8,084낍으로 환전할 수 있었습니다.방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