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방비엥 식당

방비엥 현지인 느낌 식당에서의 식사와 마사지 여행간지노의 방비엥 여행기 오렌지노의 라오스 자유여행 방비엥편 - 라오스 현지인 느낌 식당에서의 식사와 마사지 라오스 여행 마지막 날.방비엥에서 마지막 식사를 하고 비엔티엔으로 떠날 준비를 할 예정이었죠. 먼저 타비숙 호텔 앞, 현지인들만 갈 것 같은 식당에 들어갔습니다.의자 높이도 안 맞고 한국 사람들이 잘 갈 것 같지 않은 곳입니다. 완탕같은거랑 팟타이를 시켰습니다.라오스 음식은 딱히 유명한 것이 없는 것 같고 태국음식과 비슷한 것 같은 느낌이네요. 아 그런데 팟타이가 예상외로 맛있더라고요.기대를 안 한 탓도 있지만 만족하며 먹을 수 있었습니다. 고기와 야채도 골고루 들어가서 영양도 나쁘지 않을 것 같네요. 마실 것은 코코넛 음료를 시켜먹었습니다. 마사지도 한 번은 받아야지 싶어서 아무데나 갔는데 태.. 더보기
방비엥 돼지뽈살 바베큐는 이미 한국인의 맛집이었다. 여행간지노의 방비엥 여행기 오렌지노의 라오스 자유여행 방비엥편 - 방비엥 돼지뽈살 바베큐는 이미 한국인의 맛집이었다. 방비엥이 그리 큰 지역이 아니다보니 맛집이라 해도 그리 많지 않습니다.여행자거리 근처 피핑쏨과 멀지 않은 곳에 위치한 돼지뽈살 집도 한국인들에게 많이 알려진 맛집이죠. 아래 사진들도 모두 아이폰으로 촬영했습니다. 아이폰7를 사기 전이었기에 아이폰6플러스로 찍었습니다.일단 메뉴판을 받았습니다. 라오어와 영어가 써있네요. 돼지고기의 다양한 부위를 팔고 있습니다.돼지뽈살과 밥을 시켜먹는 것이 무난한 선택이죠. 비어라오는 사실 맛있는 맥주는 아니지만 아무래도 로컬맥주라서 계속 먹게 되긴 하네요. 식당 분위기는 대충 이렇습니다.한국말이 여기저기서 들려요 ㅋㅋㅋ 제일 먼저 나온 것은 샐러드와 면 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