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철학

어떤 존재들 6 '존재의 발견' - 오렌지노 장편소설 장편소설 어떤존재들 6을 읽기 전에 전편을 읽어주세요.[자작연재상자/어떤 존재들] - 어떤 존재들 1 '제갈량' - 오렌지노 새 장편 소설[자작연재상자/어떤 존재들] - 어떤 존재들 2 - 오렌지노 장편 소설[자작연재상자/어떤 존재들] - 어떤 존재들 3 - 오렌지노 장편소설[자작연재상자/어떤 존재들] - 어떤 존재들 4 - 삶에 대한 오렌지노 장편소설[자작연재상자/어떤 존재들] - 어떤 존재들 5 '로마에서의 사색' - 오렌지노 장편소설 크로넬리아와 대화를 하다보니 벌써 해질녘이 되었다. "코타, 이만 들어갈까?""그래. 늦었네.""그런데 말이지... 네가 말한 그 이상한 아저씨와 비슷한 사람을 나도 본 것 같아.""뭐라고? 그럴리가...""아저씨는 아니고 최근에 알게 된 우리 또래의 여자아이인데..... 더보기
어떤 존재들 5 '로마에서의 사색' - 오렌지노 장편소설 저의 장편소설 '어떤 존재들'은 시리즈이므로 반드시 전 작품들을 먼저 봐주시길 바랍니다. 어떤 존재들 1 '제갈량' - 오렌지노 새 장편 소설 어떤 존재들 2 - 오렌지노 장편 소설 어떤 존재들 3 - 오렌지노 장편소설 어떤 존재들 4 - 삶에 대한 오렌지노 장편소설 어떤 존재들 5 코타라는 이름으로 10여년을 살았다. 로마라는 곳은 이미 익숙하여 장소에 대한 적응은 빠를 수밖에 없었고, 그저 전쟁을 싫어하는 소년으로 자라나고 있을 뿐이었다. 내가 로마를 좋아하는 이유가 하나 더 있다. 4~5번 전의 삶에서 수염이 덥수룩한 이방인을 만나서 나눈 대화는 나에게 새로운 목표를 만들게 했다. "나는 가족도 없고 한 곳에 오래 정착하는 것을 싫어하여 벌써 6개국을 돌았소." "그러면 가장 마지막에 방문한 곳은 .. 더보기
어떤 존재들 4 - 삶에 대한 오렌지노 장편소설 오렌지노 자작 장편소설 '어떤 존재들' 전편을 보지 않으셨다면, 먼저 보시고 읽어주시길 바랍니다. 2012/01/23 - [자작연재상자/어떤 존재들] - 어떤 존재들 1 '제갈량' - 오렌지노 새 장편 소설 2012/02/07 - [자작연재상자/어떤 존재들] - 어떤 존재들 2 - 오렌지노 장편 소설 2012/02/20 - [자작연재상자/어떤 존재들] - 어떤 존재들 3 - 오렌지노 장편소설 어떤 존재들 4 온 몸의 감각이 어느 정도 제 기능을 한다고 느껴지면서 내 부모를 찾기 시작했다. 가장 자주 보이는 사람들이 부모일 확률이 크지만 반드시 그렇진 않았다. 누가 나에게 사랑을 가장 많이 주는지를 느껴야 했다. 나를 가장 많이 안아주고 젖을 물려주는 여인이 아무래도 어머니인 것 같은데 생김새를 보니 제갈.. 더보기
어떤 존재들 3 - 오렌지노 장편소설 오렌지노 자작소설 어떤존재들 2012/01/23 - [자작연재상자/어떤 존재들] - 어떤 존재들 1 '제갈량' - 오렌지노 새 장편 소설 2012/02/07 - [자작연재상자/어떤 존재들] - 어떤 존재들 2 - 오렌지노 장편 소설 어떤 존재들 3 내가 산모의 뱃속에서 태어나기 전 까지는 시간을 가늠하기도 쉽지 않다. 그저 움직임이 현저하게 줄어들고 상대적으로 조용해지면 밤이라고 유추하는 정도일 뿐인 것이다. 그렇다고 하루가 지나가는 것을 어디에 표시할 수도 없기에 감으로 시간을 가늠하며 최대한 많은 기억을 떠올려 새로운 뇌에 되새김질을 해야했다. 아마도 느낌상 4~5개월이 지난 듯 하다. 그동안 지내온 중요한 경험에 대해선 상당부분 떠올렸고, 이제 학습을 통해 알게된 세상의 지식에 대해서 되새기고 있었.. 더보기
어떤 존재들 2 - 오렌지노 장편 소설 어떤 존재들 1편을 먼저 감상해주세요. 2012/01/23 - [자작연재상자/어떤 존재들] - 어떤 존재들 1 '제갈량' - 오렌지노 새 장편 소설 어떤 존재들 2 제갈량이라는 이름으로 또 하나의 삶이 끝났다. 언제든 죽는 경험은 상당히 고통스럽고 불쾌하다. 이제 정말 죽음에 익숙해질 때도 되었는데 아무리 경험해도 적응이 되질 않는다. 죽음의 고통이 끝나면 오랫동안 사유를 할 수 있는 시간이 주어진다. 산모의 뱃속에서 경험할 수 있는 것은 너무나도 제한적이었기에, 이 때는 직전의 삶을 돌아볼 수 있는 여유가 생긴다. 이렇게 나는 죽음을 새로운 탄생으로 바꿔치기 해왔다. 아주 오랫동안 굉장히 많은 삶을 살아보았기에 내가 가지고 있는 지식의 양은 엄청나다. 다만 이 새로운 몸으로 세상에 나오기 전까지, 산모.. 더보기
아이폰으로 조물주가 되어보자. Doodle God Doodle God... 조물주가 되어 각종 물질을 혼합하여 새로운 물질을 창조하는 아이폰 / 아이팟터치 어플리케이션입니다. 이름(Title) Doodle God™ 카테고리(Category) Games 개발자(Developer) JoyBits Co Ltd. 가격(Price) $0.99 - 다운로드 - 깔끔한 디자인이 돋보이네요. 처음에 나오는 물질은 바람, 불, 물, 땅 정도인데, 이것저것 많이 창조하다보니 좀 늘어있습니다. 아래와 같이 바람 중에 'AIR'를 선택하고, 물 중에 'WATER'를 선택하면 혼합을 합니다. 뭐가 나올까요? STEAM이 나왔네요! 대부분 물질의 혼합에 의해 탄생하는 물질은, 상식적으로 생각할 수 있는 범위입니다. 처음에 할 수 있는 공식은 아래와 같습니다. 새로운 물질이 많아.. 더보기
[프로젝트 앨범] 연세대 철학과 프로젝트 '지혜야 사랑한다' OST 지혜야 사랑한다. (Philosophy) 모교인 연세대 철학과에서 프로젝트 드라마를 찍었다. 용도는 신입생용 과 홍보 드라마였는데, 과 내에 끼 있는 사람이 많아 야심차게 제작하게 되었다. 아쉬운 것은 진짜 배우가 출연하지 못해 아쉬웠다. 03학번 한여운. (본명은 아니지만) 한여운 / 탤런트 출생 1984년 10월 1일 신체 키165cm, 체중46kg 팬카페 [한여운공식]*‥여운이랑‥* 상세보기 그 중에서 나는 음악을 맡았다. 드라마 내 전곡 OST를 작곡하였다. 이미 졸업한 상태였고 매우 바빴지만, 정말 재미있을 것 같아서 겁없이 뛰어들었다. 뛰어든 지 꼬박 1년 만에 '지혜야 사랑한다' DVD가 발매되었다. 유일하게 과방에서만 구할 수 있다. TV팟에 올리고 자랑하고 싶은데, 대외 홍보용으로 찍은 .. 더보기
「오래된 항아리(장정윤 교수)」와 현대무용 예술 작품을 창조하고 감상하는 관점은 끊임없이 변해왔다. 그 역사는 새로운 시도를 통해 그 폭을 넓혀왔다. 음악으로 치면 불협화음으로 치부되던 화음들이 협화음으로 인정받고 널리 사용되면서, 오히려 변화를 위해 불협화음을 의도적으로 사용하면서 형식상의 자유도가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다. 최근에는 음악을 주로 협화음의 범위가 좁은 클래식과, 협화음의 범위가 넓은데도 의도적으로 불협화음(Tension)을 사용하는 재즈로 구분한다. 그 외에 많은 아방가르드적 음악이 있고, 구체음악, 전자음악까지 가면 이해하기가 너무 어려워서 예술에 대한 회의감을 느끼기도 한다. 개인적으로 음대 수업을 통해 현대음악의 하나인 전자음악을 접하면서 들었던 생각들, 즉 기술적 측면이 강화되었으며 표현의 자유도는 매우 높지만 청중과의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