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렌지노상자/하고 싶은 말

지노, 오렌지노. 나는 누구?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더보기
김수환 스테파노 추기경 조문을 위해 3시간 반을 기다렸던 길 16일, 김수환 스테파노 추기경님이 선종하셨다. 회사에서 소식을 듣고 나도모르게 큰 소리로 놀라서 민망할 정도였다. 2/18일, 오늘이 아니면 갈 수 없다는 생각에, 성당 친구 승균이와 약속을 하고 서둘러 퇴근한 뒤 명동에 갔다. 도착한 시각은 8시 10분. 역 입구부터 줄이 길게 늘어져 있었고, 꼬리를 찾아 줄을 섰다. 빨간 선이 바로, 내가 줄을 섰던 길이다. 다음 스카이뷰로 찍어보니 생생히 기억에 남는다. 의경들이 나와서 고생을 하고 있었다. 추워보였는데, 안쓰러웠다. 명동거리를 이렇게 자세히 본 것은 처음이었다. 간혹 무슨 줄이냐고 물어보는 사람도 있었고 박정희 대통령 돌아가셨을 때도 조문 갔었냐고 소리치는 술 취한 아저씨도 있었다. 줄을 선 채로 사람들 사진을 찍으니, 길게 늘어선 줄을 찍을 수.. 더보기
▶◀ 김수환 스테파노 추기경님께 직접 올리는 추모곡 김수환 스테파노 추기경님을 생각하며, 유명한 진혼곡을 올립니다. 어려운 곡을 골라서, 발음도, 음정도 엉망이지만, 자랑하기 위해 올린 것이 아닌 추모하는 마음으로 올린 것이므로 그냥 올립니다. 독재와 부당한 권력을 위해 맞서신 당신. 일제치하의 학교 시험 때 '황국신민의 소감을 써라'라는 문제에 '황국신민이 아니므로 소감이 없다'라고 하여 불려가 뺨을 맞은 당신. 외신들이 앞장 서 진정으로 추모된 당신 살아오면서 직접 뵌 것은 한 두번 정도이지만, 그 인상이 너무 강했습니다. 당신을 잊지 못 할 것입니다. 내일 즈음 직접 찾아뵙도록 하겠습니다. 사랑합니다. 당신의 뜻을 잊지 않겠습니다. 2009/02/17 - [지노자유상자/하고 싶은 말] - 명동성당 홈페이지에 뜬 김수환 스타파노 추기경 선종 및 장례미.. 더보기
명동성당 홈페이지에 뜬 김수환 스타파노 추기경 선종 및 장례미사 안내 출처 : 명동성당 홈페이지 + 주님, 당신의 종 김수환 스테파노 추기경에게 영원한 안식을 주소서 천주교 서울대교구 김수환 스테파노 추기경님께서 2009년 2월 16일(월) 오후 6시 12분에 강남 성모병원에서 선종 하셨습니다. 예수 그리스도와 함께 부활하리라는 희망 속에, 하느님의 품으로 돌아가신 추기경님께서 영원한 안식과 평화를 누리시기를 기도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빈 소 주교좌 명동성당 대성전 입 관 2009년 2월 19일(목) 오후 5시 장례일시 2009년 2월 20일(금) 오전 10시 장례미사 주교좌 명동 대성당(한국주교단과 사제단 공동 집전) 장 지 천주교 서울대교구 용인 공원묘지 내 성직자 묘역 추도미사 명동성당 - 2009년 2월 22일(주일) 낮 12시(주례 : 교구장) 용인 성직자 묘역 .. 더보기
오렌지색 발랄하고 귀여운 느낌, 달콤하고 상큼한 오렌지색 오늘의 주인공은 오렌지색입니다. 세계 유명 기업들이 컬러를 마케팅의 가장 중요한 요소로 삼는 것은 이미 아주 오래된 이야기랍니다. 코닥 필름(노란색), 코카 콜라(빨간색), 펩시 콜라(파란색) 등이 특정 색깔을 브랜드 이미지 컬러로 ,사용하고 있는 게 바로 그것이랍니다. 기업들은 컬러를 이용해 브랜드 이미지를 각인 시키는 동시에 경쟁사와의 차별화를 꾀하기도 한답니다. 미국 렌터카 업계의 경우, 1위 허츠의 로고는 노란색으로 렌터카 업계에서 노란색은 바로 허츠를 의미하며 2위 에이비스는 허츠와 확연히 구분되는 빨간색을 로고에 사용했답니다. 3위 내셔널은 초록색이랍니다. 소비자들은 제품의 효용가치와 성능뿐만 아니라 이미지까지 구매하는데, 이미지를 파는 시대에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