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휴양상자/강원

폭설 속 용평리조트에서의 보딩 제가 처음으로 보드를 접했던 곳, 워크샵으로 인해 용평리조트에서 다시 보딩을 했습니다. 정말 좋은 콘도, 베르디힐에서 나오면 '그린'슬로프의 중간쯤. 곤돌라를 타고 한참을 올라갔습니다. 아이폰 동영상 촬영으로 올라가는 경치를 찍어봤습니다. 정상에서 레인보우를 타고 내려왔는데... 길다보니 아직 실력이 모자란 저에겐 버거운 코스더군요 ^^; 새벽에 숙소에서 나와 미친척 눈에 누워보기도 하고... 이날 눈싸움으로 많은 분들이 눈을 먹었다는 후문이... 동해안은 1m나 왔다고 하여 걱정이 많이 되었는데, 용평은 딱 아름다울 정도만 내린 것 같습니다. 도중에 내려서 사진찍는데 여념이 없습니다. 올 해 4번째 보딩... 그렇게 끝났네요. 더보기
영월겨울여행 6 - 단종의 왕릉. 장릉의 숨결을 느끼다. 2010년 새해 첫 날 아침, 저는 장릉에 있었습니다. 전날 선돌 가기 전에 들렀으면 좋았으련만, 2010/01/06 - [여행휴양상자] - 영월 겨울여행 2 - 선돌, 자연의 숭고미를 찾아서. 동선을 미처 몰라 그 다음날 들르게 되었네요. 장릉은 우여곡절 많았던 불운의 왕, 단종의 능입니다. [자세히 보기] 장릉은 사적 제196호로, 2009년 6월에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되었습니다. 장릉삼거리에서 입장하여 주차한 뒤, 입장권을 끊고 들어갑니다. 새해 첫 날 아침 부터 장교들이 와있더군요. 인파를 피해 능으로 향하는 산책길을 택했습니다. 이 곳의 소나무도 너무 멋있네요. 이 소나무들이 모두 능을 향해 굽었다고 합니다. 장릉의 모습입니다. 더 들어갈 수 없게 되어있어 자세히 볼 수는 없었습니다. .. 더보기
영월 겨울여행 - 요선정, 요선암 영월의 명소들을 구경하던 중, 법흥사 가는 길에 위치한 요선정, 요선암에 가게 되었습니다. 이 곳은 무릉리에 위치하고 있는데, 가는 길에 온통 무릉도원이라 홍보를 하고 있는 걸 볼 수 있었습니다. 관광지로 개발된 곳은 아니고, 근처에 주차를 한뒤 산을 조금 걸어올라가면 볼 수 있습니다. 이 날, 굉장히 추웠는데 바람이 정말 무섭게 불었습니다. 마치 불상이 화를 내는 듯 한 기분이 들 정도였죠. 올라가보니, 마애불좌상과 요선정이 보였습니다. 요선정 바위에 새겨진 무릉리 마애여래좌상입니다. 너무 춥고 손이 시려서 구도 이런건 생각도 안 하고 막 찍었습니다. 그 앞의 작은 석탑입니다. [영월 추천 여행코스] 청령포 -> 장릉 -> 선돌 -> 한반도지형 -> 다하누촌 단종 유배지 청령포에 가다. / 단종의 왕릉.. 더보기
영월 다하누촌에서 맛있는 한우를 저렴하게 이제 슬슬 저녁을 먹을 시간입니다. 횡성도 한우가 유명하지만, 영월에도 섶다리마을 다하누촌에서 질 좋은 한우를 비교적 싼 가격에 먹을 수 있습니다. 네비게이션에 나오지 않아 아이폰의 Daum 지도 어플리케이션의 길찾기를 이용해서 찾아갔습니다. 2009/10/03 - [iphone/apps] - 귀경길 필수! Daum 지도 아이폰 어플리케이션 주천사거리 지나서 주천파출소 끼고 우회전, 또 농협 끼고 우회전 하시면 다하누촌 주차장이 나옵니다. 다하누 본점 뒷쪽으로 많은 정육 식당들이 있습니다. 본점에서 고기를 사서 정육식당으로 가져가 자리값 내고 즐기면 됩니다. 등심과 육회를 먹었는데, 육회는 가져가서 약간의 돈을 지불하면 맛있게 무쳐줍니다. 아이폰으로 찍은 사진들입니다. 촬영 어플은 이것을 사용하였습니다... 더보기
영월 겨울여행 3 - 한반도 지형과 한방차 파는 나무꾼 다음 여행지는 선돌에서 가까운 한반도지형입니다. 이 곳도 1박2일 촬영지네요. 한반도지형은 정식 명칭이 아니므로 네비게이션이나 Daum 지도에서 검색되지 않습니다. 다만 한반도면(서면)을 지나다보면 도로에 표기가 되어있으므로, 찾기 어렵진 않습니다. 정확한 위치는 위 지도를 참고하세요. 주차장은 다로 없기에, 도로가에 많은 차들이 주차되어 있습니다. 근처에 오뎅, 군밤 등을 파는 행상들이 있고요. 전망대로 올라가다보면 돌탑이 보입니다. 1박2일 방영 후, 많은 관광객들이 찾고 있는듯 합니다. 가는 길에 한반도 지형이 보이지만, 약간 삐닥한게 어색하네요. 좀 더 가보겠습니다. 그렇죠. 이겁니다. 정말 한반도를 쏙 빼닮았네요. 쌓인 눈과 얼음이 조화를 이루어 절경을 만들어냈습니다. 기념사진은 필수. 이 근처.. 더보기
영월 겨울여행 2 - 선돌, 자연의 숭고미를 찾아서. 영월 겨울여행, 청령포에 이어 두번째로 간 곳은 선돌입니다. 서강을 낀 도로에 선돌이 있는 곳은 작은 주차장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주차, 관람 모두 무료입니다. 이 곳도 1박2일 촬영지라고 하네요, 깎아지르는 기암괴석이 만들어낸 빼어난 장관입니다. 자연만이 줄 수 있는 숭고미(미학 용어)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날씨가 너무 추워서 얼굴이 빨갛게 되었네요. 신선들도 그냥 지나칠 수 없는 광경입니다. 이번에도 아이폰으로 파노라마샷을 찍었습니다. 2010/01/05 - [iphone/apps] - 아이폰으로 파노라마사진을 찍는 가장 쉬운 방법 [영월 추천 여행코스] 청령포 -> 장릉 -> 선돌 -> 한반도지형 -> 다하누촌 단종 유배지 청령포에 가다. / 단종의 왕릉. 장릉의 숨결을 느끼다. 선돌, 자연의 숭고.. 더보기
영월 겨울여행 1 - 단종 유배지 청령포에 가다. 2009년 마지막 날부터 2010년 첫 날까지, 햇수로는 2년동안(?) 가족과 함께 강원도 영월로 겨울여행을 다녀왔습니다. 청령포, 장릉, 선돌, 한반도지형, 섶다리마을 다하누촌을 다녀왔고요, 그 중 첫 여행지가 바로 청령포였습니다. 1박 2일에 방송된 뒤로 많은 관광객이 다녀가고 있다고 하죠. 정작 1박2일에서는 청룡포라고 했다고 하네요. 영월 IC에서 빠져나와 조금만 내려오면 청령포가 보입니다. 청령포 주차장은 무료네요. 넓기도 하고요. 화장실 이름이 멋집니다. '욕심을 버리는 집' 입장료를 내고 수시로 왕복하는 배를 타고 청령포 안으로 들어갑니다. 아침부터 동쪽으로 운전을 하다보니 눈이 너무 부셔서 선글라스를 쓰지 않을 수 없었네요. 뱃길만 얼음이 깨어져 있습니다. 건너편에 다다르면 무성한 소나무가.. 더보기
영월 여행 중, 호우 경보로 신속히 철수하다. 7월 10일 ~ 12일 이틀간 영월의 산 속 컨테이너로 여행을 다녀왔다. 호우에 컨테이너가 떠내려갈 수 있다는 주위의 우려를 뒤로하고, 휴가를 강행하였다. 둘째날까지는 매우 즐거운 여행이었다. 저녁부터 비가 오기 시작하였고, 서울에는 이미 많은 비가 오고 있다는 말에 불안해지기 시작하였다. 하지만 영월은 비가 그리 많이 오지 않았기에, 풀숲에 주차한 차만 도로 끝에 세워놓고 하루를 넘겼다. 하루만에 강물이 이렇게 많이 차올랐다. 놀랍게도, 같은 강을 찍은 사진이다. 바닥이 훤히 보이는 맑은 물이라서, 줄낚시로 쉬리 15마리를 잡았었는데, 하루만에 물살이 거칠어지고 수위가 매우 높아져서 강물만 보고 있어도 무서웠다. 서둘러 철수를 하고 차에 올랐다. 하필 여주 IC 부근에 토사물이 쏟아져 복구작업을 하느라.. 더보기